소소한 일상 [주말일기] 아산 곡교천 은행나무길에서 현충사까지 2017/11/08 22:29 by bluegemini



바야흐로 가을~!
날씨도 선선하고 하늘도 높고 푸르러졌다.
그리고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단풍소식-

놀러가기 딱 좋은 계절이라는
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
나는 평소에도 늘 어디론가 놀러가고 싶어하는 영혼인지라
남자친구님의 아량으로(ㅋㅋㅋ) 주말아침부터 서둘러 다녀온
아산 곡교천 은행나무길-

사람이 없을 때 가기 위해 아침일찍 일어나서 서두르긴 했으나
출발이 조금 지체되어 중간에 차도 좀 밀리고 해서
우리가 도착했을 때 이미 사람들이 슬슬 몰려들고 있었다는..

아, 참고로 편하게 주차하기 위해서는
<충남경제진흥원>을 찍고 가면 편하다는..
맞은편이 바로 은행나무길이기도 하고 바로 아래 곡교천 하천 주차장이 있기 때문

우리는 착오로 곡교천이긴한데 은행나무길이랑은 약 30분 정도 떨어진 주차장에 주차를 하는 바람에
걸어서 은행나무길까지 감;;
갈 땐 나쁘지 않았는데 현충사까지 찍고 다시 차로 돌아가는 길은 좀 힘들었다는 ㅠ

지난 주말 사진인데 완전 노란색으로 물들진 않았고
양지바른 곳부터 단풍이 들고 있던 상황-

올해로 두번째인 남자친구는 샛노란 은행나무길이 아니라서 조금 아쉬워하는 눈치였지만
처음인 나는 그냥 막 너무 좋았음 ㅎㅎ

요건 필터를 적용해서 찍은거라
좀 더 가을가을한 분위기 +_+

은행나무길도 좋았고,
곡교천 하천에 꽃밭을 조성해 놓아서 또 하나의 구경거리였다는..
코스모스밭, 해바라기밭, 그리고 이름 모를 꽃들까지..
급조했는지 약간 시들한 느낌의 꽃들도 있었지만
그래도 좋았다!

핑크핑크한 코스모스-
흔히 코스모스하면 떠오르는 연분홍이 아니라 쨍한 분홍이라 찍어봄 ㅎㅎ

다른 사진들도 많지만 별로 잘 찍지 못한 것 같아서 생략ㅋㅋㅋㅋㅋ
암튼 꽃 구경한 뒤 걸어서 현충사 구경도 함

은행나무길부터 현충사까지는 약15분? 정도면 걸어갈만 한 거리인데
진입로 주변이 공사중이라 갓길에 커다란 통들을 세워놓아 사실상 갓길이 없는 상태..

그래서 길이 좀 위험함..
갓길이 거의 없으니 본의아니게 차도를 침범할 수 밖에 없었는데
위험하기도 했고 운전하시는 분들께 민폐를 끼치는 것 같아서 좀 미안했음;;

현충사까지 걷느라 좀 지쳐서 사진은 없는데
현충사 입구에도 짧게 은행나무길이 있는데
그곳 은행나무들은 햇볕을 잘 받아서 그런지
잎이 꽤 떨어지기도 했고 완전 노랑노랑~ 눈이 부셨음


아마 이번 주말이 곡교천 은행나무길 단풍의 절정이 아닐까 싶은데
개인적으론 추천추천!

고즈넉하게 즐기고 싶다면 조금 일찍 출발하시길-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